의료 코디네이터

치과진료 코디네이터

치과 진료 코디네이터

‘치과진료 코디네이터’로서 일자리 부족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방안 모색

병원에서 치과보조인력이 부족한 현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기 위한 현 치과보조인력의 구조적 문제점과 인력양성체계,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세미나가 열렸다.

지난 12일 온라인에서 열린 대한치과의사인력관리협회(회장 박창진, 이하 인력관리협회) 공개세미나가 바로 그것이다. 이날 온라인 세미나에는 대한치과의사협회와 각 지부 임원 등 50여 명이 참여해 박창진 회장이 주창한 ‘치과진료 코디네이터(DTC)’ 소개 주제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날 세미나에서 인력협회는 치과 병·의원 경영의 핵심인 인적자원 관리와 아직 객관적이지 못한 치과 인력 관리의 중요성을 정리하고, 최대 현안인 보조인력 문제 해결을 위해 ‘치과진료 코디네이터’를 양성할 계획이다. 에 초점을 맞춘

특히 이날 박창진 이사장(웃는 치과 원장)은 의료법과 의료기사법 등을 준수하면서 ‘치과보조인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치과진료 코디네이터’에 대한 강연을 했다. ‘코디네이터’ 훈련의 의의와 프로젝트의 초기 결과를 공개하고 향후 계획을 제시했다.

박창진 회장은 “국내에서는 연간 5,000명 이상의 치과위생사가 배출되지만 일선 치과에서 일하는 사람은 50%도 안 되는 게 현실이다. 그는 “치과위생사는 의료기술자로 치과의사의 지도 아래 ‘치료’ 영역 내에서 독특한 전문적 치료 업무를 수행하는 전문그룹”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의료 이외의 분야에서는 기구소독, 의자정리, 자재구매, 관료기구 및 장비정리, 기구세척, 예약상담, 청소, 치료비 상담, 보관, 회계 등 진료과외가 있다. 간호사나 간호조무사가 그것을 할 필요가 없다. 이 과제는 비전문 인력으로 해결해야 하는데, ‘치과진료 코디네이터’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문제는 누가 이 인력을 육성할 수 있는 교육을 할 것인지, 누가 인력을 관리하느냐가 중요하다. 인력관리협회는 이미 여성가족부, 경기도치과의사협회와 함께 두 차례 ‘치과진료 코디네이터’ 교육을 진행한 바 있다.

박창진 이사장은 “치과진료 코디네이터 도입의 기본 전제로서 업무범위는 현행 의료법 및 의료기술자법을 준수하고 교육·관리 주체는 치과의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치과용어, 기구, 재료 등을 숙지하고 전반적인 치료 과정을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게다가, 그는 “역사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치과의사를 지원하는 보조 노동자들의 직업 그룹은 없었습니다. 서비스에 투입될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박창진 이사장은 “치과관리코디네이터를 도입함으로써 치과위생사의 전문적 가치를 높이고, 이들이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강조했다.